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한화 김성훈, 실족사...향년 21세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23 18:08
  • 댓글 0
(사진=한화이글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한화 투수 김성훈(21)이 사망했다.

한화는 23일 “김성훈이 실족사 했다”고 밝혔다. 김성훈은 마무리 캠프를 마치고 22일 본가인 광주로 이동했고 23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한화는 실족에 따른 사고사라고 전했다.

경기고 출신인 김성훈은 2017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 입단해 지난해 7월 1군에 데뷔했다. 1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58로 가능성을 보였다.

올 시즌엔 15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퓨처스리그에선 13경기 3승3패 평균자책점 4.67을 기록했다. 김성훈은 한화의 차세대 선발로 주목을 받았지만 갑작스런 비보로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김성훈은 KIA 타이거즈의 김민호 코치의 아들로 많이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