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이관희 18점' 삼성, KGC 꺾고 공동 5위 도약...최근 4G 3승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13 20:46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삼성이 이관희와 미네라스의 득점에 짠물수비가 더해지며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서울 삼성은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019-202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68-58로 승리했다. 삼성은 최근 4경기 3승 1패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삼성은 이관희가 18점 2리바운드 3스틸로 맹활약했다. 닉 미네라스는 14점 7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KGC는 브랜든 브라운이 20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오세근은 17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실책을 17개나 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경기 초반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삼성은 미네라스가 절정의 득점 감각을 뽐내며 점수를 쌓았다. 천기범과 김준일의 득점도 이어졌다. KGC는 브라운이 안정적으로 득점을 쌓았다. 하지만 삼성의 흐름이 좋았다. 미네라스가 안정적으로 득점을 올렸고 김동욱의 장거리 3점슛도 터졌다. 델로이 제임스의 돌파까지 이어진 삼성은 1쿼터를 22-13으로 마쳤다.  

2쿼터 초반 KGC의 추격이 시작됐다. 브라운이 내·외곽을 넘나 들며 득점을 올렸다. 오세근도 골밑에서 꾸준히 득점을 올렸다. 삼성은 제임스를 계속해서 기용하며 1쿼터와 다른 색깔을 가져갔다. 공격이 잘 풀리진 않았지만, 2쿼터 중반 이후 이관희가 득점을 올리며 리드를 이어갔다. 장민국의 3점슛도 림을 갈랐다.  이후 흐름을 이어간 삼성은 2쿼터를 40-29로 끝냈다. 

삼성의 흐름은 이어졌다. 이관희가 원맨쇼를 펼쳤다. 돌파는 물론이고 3점슛까지 터뜨리며 흐름을 이어가갔다. 김동욱과 천기범의 득점도 이어졌다. KGC는 오세근과 양희종이 득점을 올렸지만, 전체적으로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삼성은 김동욱의 3점포까지 터지며 3쿼터를 57-43으로 마무리했다.

KGC는 4쿼터 초반 브라운의 활약에 힘입어 점수차를 좁혔다. 하지만 삼성은 흔들리지 않았다. 제임스의 돌파와 김준일의 득점을 이어가며 10점차 이상의 리드를 이어갔다. 

잠실실내=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