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비예나 29점' 대한항공 4연승 질주...선두 수성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10 16:39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대한항공이 4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지켰다.

대한항공은 1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3-2(27-25, 25-18, 21-25, 19-25, 15-11)로 승리했다.

4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6승 2패(승점 17)로 선두를 유지했다. 또한 1라운드에서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반면 삼성화재는 끝까지 추격하며 역전승을 노렸지만 5세트에서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양 팀은 1세트부터 듀스 승부를 벌였다. 초반 삼성화재가 10-9에서 송희채, 박철우의 득점에 상대 범실을 보태 14-9로 달아났다. 대한항공은 손현종의 연속 서브 득점 등을 앞세워 19-19 동점을 만들었다. 20점 이후로는 한 점씩 주고받으며 듀스로 향했지만 25-25에서 대한항공이 손현종의 연속 득점으로 1세트를 힘겹게 따냈다.

2세트는 대한항공이 손쉽게 가져왔다. 블로킹(1-0), 서브(3-0), 범실(6-9) 등에서 앞서며 줄곧 리드했다. 공격에서는 손현종과 비예나가 나란히 5점을 기록했고 정지석도 3점을 올렸다. 특히 세 선수 모두 공격성공률 60% 이상을 기록하며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3세트 삼성화재가 힘을 냈다. 4-7에서 3연속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13-12에선 박상하의 블로킹과 상대 범실로 16-13으로 달아났다. 이후 삼성화재는 계속 리드를 가져갔다. 세트 막판 한 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22-21에서 상대 범실 2개로 세트포인트를 만들었고 박철우가 끝냈다.

(사진=KOVO)

삼성화재는 4세트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2-2에서 박철우의 백어택으로 4-2로 앞서갔고 9-8에선 3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비예나의 연속 서브 득점 11-12로 따라붙었지만 삼성화재에는 박철우가 있었다. 그는 4세트에만 11득점, 공격 성공률 84%를 기록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마지막 5세트, 대한항공은 12-6 더블스코어까지 앞서며 승기를 잡아갔고 비예나가 마지막 득점을 성공시키며 길었던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대한항공은 무려 38개의 범실을 기록했지만 ‘비예나-정지석-손현종’ 삼각편대의 힘으로 이를 극복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