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FA컵] '고승범 멀티골' 수원 삼성, 대전 코레일 꺾고 통산 5번째 FA컵 정상!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10 15:57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수원이 통산 5번째 FA컵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포항 스틸러스를 제치고 FA컵 대회 최다 우승팀에 올랐다. ACL(아시아챔피언스리그) 무대 복귀도 이뤄졌다.

수원 삼성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코레일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에서 4-0으로 승리했다. 1차전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수원은 홈에서 승리를 거두며 통산 5번째 정상에 올랐다.

경기 시작부터 변수가 많았던 수원이었다. FA컵 우승을 다투는 결승이었지만, 주축 선수 홍철과 최성근이 부상으로 결장했다. 두 선수는 모두 1차전에서 부상을 입었다. 홍철은 늑골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다. 부상이 생각보다 심해 11월 A매치에 나설 대표팀에도 함께하지 못한다. 최성근은 경기 도중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두 선수 모두 수원의 핵심 자원이었기 때문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뚜껑을 열어보니 FA컵 '우승 DNA'는 강했다. 수원은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몰아 붙였다. 전반 14분 페널티 부근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 받았다. 이어 고승범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가는 득점이었다.

기세를 올린 수원은 계속해서 대전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8분 부상을 당한 양상민 대신 이종성을 투입하며 빠르게 전력 정비에 나섰다. 전반 32분에는 페널티 박스 혼전 상황에서 염기훈의 왼발 슈팅이 골로 연결됐다. 하지만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통해 골이 인정되지 않았다. 계속해서 흐름을 이어간다. 수원은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수원의 흐름이 이어졌다. 일방적인 주도권을 가져갔다. 코레일은 후반 9분 프리킥 상황에서 여인혁의 헤더골이 터졌다. 하지만 VAR 결과,이전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골이 무효가 됐다. 공세를 이어가던 수원은 후반 23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고승범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골라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튀어 나온 공을 문전으로 쇄도한 김민우가 그대로 밀어 넣었지만, 고승범의 슈팅이 이미 골라인을 넘어서며 득점으로 인정됐다. 수원은 2-0으로 앞서갔다.

수원의 기세는 이어졌다. 리드를 잡은 수원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계속해서 몰아쳤다. 코레일도 역습 상황에서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지만,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수원은 후반 32분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상대 실수로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김민우가 강력한 왼발슛을 때렸다. 상대 골키퍼는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그대로 골문으로 공이 들어갔다.

김민우의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 수원은 코레일의 공세를 온몸으로 받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후반 40분에는 염기훈이 다시 한 번 골망을 가르며 우승을 자축했다.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수원 선수들은 FA컵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