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프리미어12] 'ERA 0.33' 한국, '타율 0.284' 미국 '창' 막아라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11 09:00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김경문호가 도쿄올림픽 진출을 위한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야구 대표팀은 지난 6일부터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예선전을 1위로 통과했다. 지금까지는 맛보기였다면 이제부터 진짜 싸움이 시작된다.

한국은 11일 오후 7시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미국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과 미국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 프리미어12에서도 맞붙었다. 당시 한국은 예선에서 미국에 역전패했지만 결승에서 승리를 거두며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던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첫 상대 미국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40인 로스터 포함 선수 차출 반대로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렸다. 예선에서 2승 1패를 기록해 멕시코(3승)에 이어 2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미국은 예선전에서 막강 화력을 자랑했다. 대회에 참가한 12개국 중 팀 타율 1위(0.284), 팀 홈런 1위(10개)를 기록했다. 3경기에서 21득점을 올리며 불방망이를 뽐냈다. 타율 0.625, 2홈런, 4득점을 기록한 포수 크래츠를 필두로 로버트 달벡, 조던 아델 등이 위협적인 타자들이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한국 타선은 고전했다. 3경기에서 팀 타율 0.255, 14타점, 15득점을 기록했다. 홈런은 한 개도 나오지 않았다. 이정후와 김현수가 제 몫을 다해줬지만 박병호, 김재환 등 거포들은 힘을 내지 못했다. 그나마 쿠바와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침묵하던 4번 타자 박병호가 멀티히트와 타점을 기록한 것이 다행이다. 그러나 4번 타자로서는 아직 부족하다.

한국은 예선 3경기 평균자책점 0.33을 기록했다. 12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다. 3경기에서 단 1실점밖에 하지 않을 정도로 짠물 피칭을 선보였다. ‘원투펀치’ 양현종과 김광현은 나란히 6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불펜에서는 이영하와 차우찬이 활약했다. 고우석, 하재훈, 이승호도 성공적인 성인 대표팀 데뷔전을 치렀다. 슈퍼라운드에서도 이들의 호투가 뒷받침돼야 미국을 잡고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공격 지표만 봤을 땐 미국보다 밀리는 게 사실이다. 결국 미국 타선을 얼마나 봉쇄하는냐가 승부의 열쇠가 될 전망이다.

슈퍼라운드에는 한국을 비롯해 멕시코, 일본, 대만, 미국, 호주 등 6개 나라가 승부를 벌인다. 이중 성적이 가장 좋은 두 팀이 결승에 진출한다. 도쿄올림픽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대만과 호주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해야 올림픽에 진출한다.

일단 상황은 한국이 유리하다. 슈퍼라운드는 같은 조에서 함께 진출한 팀과 상대 전적이 반영된다. 한국은 호주에 승리하면서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를 치른다. 반면 호주와 대만은 각각 한국과 일본에 패하며 1패를 안고 있다. 때문에 한국은 호주, 대만보다 한 발 앞선 상태에서 경기를 치른다. 그렇다고 방심은 금물이다.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팀들은 모두 만만치 않은 상대들이다.

(사진=연합뉴스)

김경문 감독 역시 “슈퍼라운드 일정을 보니 만만치 않다"며 "첫 경기 미국과의 경기부터 온 힘을 다 써야 할 것 같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어 "결승에 오르려면 조별리그 성적(1승)을 제외하더라도 3승 이상은 거둬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