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서효림&김수미 아들 정명호...'최고의 한방' 김수미와 김영옥 대화에도 관심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11.10 12:40
  • 댓글 0
사진=MBN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 캡쳐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김수미가 아들 사업가 정명호와 배우 서효림에 대한 속마음을 최초 공개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N '최고의 한방'에서는 배우 김영옥과 김수미가 출연했다. 이날 김영옥은 김수미에게 이들의 교제를 언급하며 "잘 됐으면 좋겠던데"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잘 될 거야, 언니한테 옛날에 그랬잖아. 내 자식이 20~30대도 아니고 40살이 넘었는데 자기가 알아서 잘 택했을 거라고. 또 맘에 안 들어도 내가 걔랑 살 거 아니잖아. 아들하고 살 건데. 근데 내 맘에 다행히도 꼭 드는 애야. 그래서 정말 대운이 왔구나 싶더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김영옥은 "어른이 보기에 참 괜찮더라고. 어린애 같지 않고 착해 보여. 옛날에 김수미 같기도 하고"라고 서효림 칭찬을 한 후 "결혼할 거면 지딱지딱 빨리해버려"라고 정명호와 서효림의 결혼을 재촉했다.

이에 김수미는 "그러려고 한다"며 "나는 명호하고 늘 약속했다. '내가 너 결혼 때는 우리나라 결혼식 문화를 바꾸겠다. 서울시장한테 얘기해서 청계천에서 잔치국수 말아서 지나가는 사람들한테 주고, 축의금은 만 원 이상은 안 받는 결혼식을 할 거다'라고. 그래서 적극적으로 결혼 얘기가 나오면 사돈 쪽에도 설득할 거야"라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달 23일 서효림과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의 열애 사실이 공개됐다. 당시 서효림의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두 사람이 알고 지낸 건 2년 정도 됐는데 최근에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효림이 9살 연상인 김수미의 아들과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1월 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다. 아직 상견례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서효림과 김수미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동반 출연하고 있다. '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MBN을 통해 본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미 아들 정명호 서효림 남친 남자친구 최고의 한방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