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프리미어12] '김광현 호투+김재환 2타점' 한국, 캐나다에 3-1 신승
  • 이상민 기자 (고척)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1.07 22:15
  • 댓글 0
득점 후 환호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한국이 캐나다를 꺾고 슈퍼라운드 진출을 눈앞에 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캐나다를 3-1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양 팀 선발투수들의 호투 속에 진행됐다. 한국 김광현이 6이닝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캐나다 로버트 재즈스트리즈니가 5⅓이닝 3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좋은 투구를 보였다.

5회까지 양 팀은 도합 3안타를 얻어내는데 그쳤고 어느 팀도 3루를 밟지 못했다.

길었던 0의 균형은 한국이 깨뜨렸다. 한국은 6회 1사후 민병헌(안타)과 김하성(볼넷)이 출루하며 처음 주자를 2명 내보냈고 이어 박병호가 볼넷을 골라내며 만루 찬스를 얻었다. 그리고 김재환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균형을 무너뜨렸다.

0의 균형을 깨뜨리는 적시타를 때려낸 김재환.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호주전에 이어 7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차우찬은 볼넷 2개를 내주긴 했지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위기는 8회에 찾아왔다. 세 번째 투수 함덕주가 안타 2개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하지만 이어 등판한 조상우가 삼진 2개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9회 1사후 김현수의 2루타와 허경민의 안타로 만든 1,3루에서 박민우가 쐐기 적시타를 터뜨렸다. 한국은 9회에도 조상우가 마운드에 올라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승리를 지켰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