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개막전 선발의 파격, 실력으로 증명한 김국찬의 활약
  • 최정서 기자 (전주)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0.05 17:05
  • 댓글 0
(사진=KBL)

[전주=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개막전 선발 라인업에 에이스가 빠졌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계획된 것이었다.

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는 전주 KCC와 서울 SK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맞대결이 열렸다. 결과는 KCC의 99–96 승리. 전창진 감독이 4년 만에 코트로 돌아온 첫 경기부터 파격적인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날 KCC는 에이스 이정현을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 그 자리는 김국찬이 대신했다. 신명호와 김국찬, 송교창, 송창용이 국내선수 선발 라인업을 이뤘다. 개막전 선발에 에이스가 빠지는 것은 이례적이다. 부상이나 컨디션 난조도 아니었다.

전창진 감독의 계산된 라인업 구성이었다. 전창진 감독은 “라인업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김국찬의 선발은 며칠 전부터 생각한 것이다. 개막전에 나서 슈팅을 한 두개만 넣어주면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비시즌에 열심히 훈련을 했던 김국찬에 대한 보답이었다. 그러면서도 전창진 감독은 “기대를 하고 있다. 대신 연습 때처럼 침착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버를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정현 대신 선발로 나선 김국찬은 사령탑의 기대에 부응했다. 특히 공격에서 과감함이 돋보였다. 3점슛과 함께 돌파도 적극적으로 시도하며 KCC의 공격을 이끌었다. 1쿼터에만 9점을 넣으며 올 시즌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김국찬과 함께한 KCC는 얼리 오펜스를 과감하게 시도하고 외곽 위주의 플레이를 펼쳤다. 경기 템포도 빨랐다.

반짝 활약이 아니었다. 승부처에서도 3점슛을 터뜨렸고 돌파에 이어 조이 도시에게 감각적인 패스를 건네기도 했다. 김국찬이 공격을 책임지면서 이정현도 더욱 살아나는 효과를 받았다. 연장에서도 결정적인 3점슛을 성공시키고 승부에 쐐기를 박는 자유투도 성공시켰다.

이날 김국찬은 31분 57초를 뛰며 20점을 올렸다. 출전 시간은 팀 내 최다였고 득점은 이정현에 이어 2위였다. 데뷔 후 부상과 부진에 늪에 빠졌던 선수라고는 믿기지 않는 개막전 경기였다.

올 시즌 전창진 감독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김국찬. 개막 첫 경기부터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