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photo news
[포토뉴스] 도심에 활짝 핀 꽃무릇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9.23 07:4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상사화’로도 알려진 꽃무릇은 돌 틈에서 나오는 마늘종을 닮았다고 하여 ‘석산화’라고도 불리우며, 예로부터 절의 단청이나 탱화에 꽃무릇의 뿌리를 찧어 바르면 벌레가 생기지 않아 사찰에서 많이 심었다. 함평 용천사, 영광 불갑사, 고창 선운사 등에 군락지가 있다.

서울 송파구 삼학사 어린이공원 꽃무릇

미세먼지로 환경 문제가 대두하는 가운데 도심 환경 속에서 꽃무릇 화단 조성 관경 보고기 드문데 산림조합중앙회가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 위치한 삼학사 어린이공원에 가꾸어 온 꽃무릇이 만개 풍경을 소개했다.

산림조합은 우리나라 고유 수종들을 심고 가꾸는 일 외에도 다람쥐 공원을 조성하여 관리하는 등, 도심 속 지친 삶을 정화 시켜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석형 회장은 “현대인들은 너무나도 답답하고 지친 도심 환경 속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이러한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정화시켜 줄 수 있는 도심 속 생태공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지속적으로 도시 숲, 도시 생태공원 등을 만들어 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림조합#도심#송파구#꽃무릇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