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김구 암살범 안두희 배후는? 조직적+계획적 세력 존재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9.14 11:38
  • 댓글 0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김구 암살범 안두희의 배후가 누구인지 관심을 모은다.

14일 오전 방송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에서는 서울 경교장에서 김구 암살범 안두희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두희는 대한민국 육군 포병장교이자 백범 김구를 저격한 살인자로, 지난 1996년 사망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김구 살해 당시 안두희 나이는 32세, 백범 김구의 나이는 73세였다.

김구 암살범 안두희는 과거 메에지대학을 다니며 기생과 결혼, 방탄한 생활을 이어왔으며, 해방 후 극단적 반공주의자로 변신했다. 이후 1949년 백범 김구를 권총으로 암살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1년도 안돼 특별사면으로 풀려났다.

이후 안두희는 여러 차례 살해 위협을 느꼈다. 김구를 추종하던 곽태영에게 목에 찔렸지만 가까스로 살아나 가명으로 은거하기도 했다.

그러다 1996년 신흥동 자택에서 버스기사였던 박기서에게 맞아 처참히 피살당했다. 당시 박기서가 사용한 몽둥이에는 '정의봉'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다.

김구 암살범 안두희를 살해한 박기서는 살인죄로 5년형을 선고받았지만, 사면 돼 1년 3개월 후 풀려났다.

김구 암살 이유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설민석은 "1993년 국회에서 진상보고서를 만들었는데, 당시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배후세력이 있다'고 기록했다. 누가 배후세력인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미스터리다"고 답했다.

한편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