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앨레나 스미스 일시 대체' 신한은행, 비키 바흐 가승인 신청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9.12 17:09
  • 댓글 0
(사진=W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신한은행이 외국선수 엘레나 스미스를 일시 대체하기 위해 비키 바흐를 영입했다.

WKBL은 11일 "신한은행이 스미스의 일시 대체 선수로 비키 바흐의 가승인 신청 등록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신한은행은 2019-2020시즌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스미스를 지명했다. 하지만 발목 부상 탓에 수술을 받았다. 스미스의 부상 기간은 11월 23일까지로 이 기간 동안 바흐가 대신 뛴다.

바흐는 WKBL 무대 경험이 있는 선수다.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KDB생명(현 부산 BNK 썸)과 청주 KB스타즈 등에서 뛰었다. 세 시즌 동안 평균 득점 9.9점 리바운드 6.7개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