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서민갑부' 어죽, 수십억 신화 쓴 신희범 씨만의 비법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8.13 21:40
  • 댓글 0
사진=채널A '서민갑부'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서민갑부'에서 어죽으로 갑부가 된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이룬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신희범 씨의 어죽을 먹은 손님들은 모두 입을 모아 극찬했다. 한 손님은 "전국 맛집 중 안 가본 곳이 없다. 그런데 이 곳 어죽이 최고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메뉴지만, 어린이 손님은 어죽을 먹은 후 "비리지 않다. 맛있다"고 말했다. 남녀노소 연령 불문, 그의 어죽이 인기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신희범 씨는 그 비결로 비린내 제거를 꼽았다. 그는 금강 용담호 1급수 청정지역에서 잡은 쏘가리, 동자개, 메기, 붕어등의 자연산 민물고기만 사용한다.

특히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산지에서 손질한 후 급랭시켜 운송할 정도라고. 이후 자신만의 노하우를 더해 어죽을 만들고 단돈 8천원에 무한리필로 손님들에게 제공한다.

한편 '서민갑부' 어죽 가게 위치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가게다. 하루 매출은 약 850만원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