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여자 수구, 국제무대 데뷔전에서 헝가리에 0-64 대패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7.14 15:17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대한민국 여자 수구대표팀이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한국은 14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헝가리에 0-64(0-16 0-18 0-16 0-14)로 패했다.

한국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에선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했다. 전문 선수도 없던 한국은 지난 5월 선발전을 통해 급히 대표팀을 꾸렸다.

반면 첫 상대 헝가리는 수구 강국으로 꼽힌다.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4위에 올랐고, 지난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5위를 차지한 강호다. 헝가리에선 수구가 '국민 스포츠'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이제 첫 걸음을 뗀 한국과 수구 강국 헝가리의 경기력 차는 컸다.

한국은 1쿼터 12초 만에 헝가리에 페널티스로로 첫 골을 내줬다. 이후 연이어 실점을 허용했고 1쿼터가 종료된 후 스코어는 0-16까지 벌어졌다. 슈팅 수(20-1)도 헝가리가 크게 앞섰다.

2쿼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헝가리는 계속해서 공세를 펼쳤고 한국을 압박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후반전 몸싸움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골을 성공시키기 위해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의지만으로 실력을 극복할 수는 없었다. 헝가리의 득점은 계속 이어졌고 경기는 최종 점수 0-64로 마무리됐다. 목표였던 '한 골'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헝가리는 총 71개의 슈팅을 퍼부었다. 이 중 64개가 골망을 갈랐다. 한국의 슈팅은 3개였고 골문 안쪽으로 향한 것은 1개였다.

이 경기는 역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한경기 최다 점수 차 패배로 기록됐다. 종전 기록은 같은 날 오전 네덜란드-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에서 나온 0-33이다.

한국은 16일 러시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펼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