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안정적 선택'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 섀넌 쇼터와 계약 확정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7.13 18:02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인천 전자랜드는 2019-2020시즌 함께할 외국선수로 머피 할로웨이, 섀넌 쇼터와 계약을 최종 마무리했다.

할로웨이는 지난 시즌 전자랜드의 초반 돌풍을 몰고 온 장본인이다. 전자랜드를 높은 승률로 이끌었고 강력한 수비와 공격에서는 파워풀한 골밑 플레이를 펼쳤고 어시스트 능력도 우수하여 팀공헌도가 상당히 높은 선수였다. 시즌 중 발등부상으로 재활기간을 거쳐 복귀하였으나 100%의 몸상태가 아닌 상태에서 시즌 초반 보다는 활약이 다소 주춤했다. 이에 할로웨이 본인이 100%의 몸상태가 아닌 상황에서 경기 참가는 본인의 경력 및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눈물을 보이며 전자랜드를 떠났다.

당시 선수단은 할로웨이의 그 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며 다시 보자는 말과 함께 진심된 마음으로 그를 떠나 보냈다. 다시 만나게 되는 할로웨이와 전자랜드 선수단는 전년도 준우승의 아쉬움을 지우기 위해 2019-2020시즌 할로웨이와 함께 새롭게 도약할 것을 기대해 본다.

한편 또 다른 외국인선수는 지난시즌 울산 현대 모비스 우승의 주역 쇼터. 올해부터 신장 제한은 풀렸으나 빅맨 2명보다는 빅맨1명에 테크니션1명을 선발, 경기 내용에 따라 빅맨과 테크니션의 운영 방법을 달리하여 전력을 극대화 하고자 쇼터를 선발하게 되었다. 정확한 슛과 넓은 시야, 노련한 경기운영 능력 및 수비에서는 파워포워드까지 막아낼 수 있는 선수로 평가하였다. 할로웨이와 쇼터 선수는 8월말 귀국하여 국내선수와 선발을 맞출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