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서울
서울시 강서구, 동네 역사 한눈에 알 수 있는 역사 스토리텔링 눈길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7.12 10:53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서울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지난달 28일 지역 설화에 관한 이야기가 유래된 곳에 스토리텔링 만화 게시판을 설치했다. 지역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알기 쉽게 만화로 보여주는 ‘만화로 읽는 역사 스토리텔링’이 지역주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스토리텔링 만화 게시판이 설치된 곳은 염창근린공원, 허준근린공원, 공암나루터, 양천현아지 총 4곳이다.

공암나루터에는 한강을 건너는 도중 형제간의 우애에 금이 갈까 봐 황금을 버렸다는 이야기를 그렸다. 염창동 근린공원에는 염창동 지명의 유래를 알려준다. 옛날 양천현아지에서는 ‘양천원님 부임할 때 울고 나갈 때 운다.’ 라는 속담을 주제로 옛 강서구의 재미난 이야기를 다뤘다. 다른 지역과 연관된 설화도 있다. 허준근린공원 내 호수에 위치한 광주바위의 유래와 이와 관련된 광주 고을 원님 이야기를 보여준다.

시사TV코리아 관계자는 “’만화로 읽는 역사 스토리텔링’은 많은 한자와 어려운 문장으로 되어있는 일반인들이 어렵게만 느껴졌던 역사와 문화를 다양한 연령층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화 된 애니메이션(만화)으로 제작해 방방곡곡 숨겨진 우리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관광지를 재미있게 즐길수 있도록 기획된 만의 지역 활성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강서구 관계자는 “아이들은 물론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만들어진 스토리텔링 게시판으로 지역 내 다양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벽화#서울특별시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