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류현진, 한국인 첫 MLB 올스타전 선발 1이닝 무실점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7.10 10:11
  • 댓글 0
<사진=USA TODAY Sports/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첫 올스타전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첫 상대 조지 스프링어에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DJ 르메이유를 투수 땅볼로 잡아냈고 마이크 트라웃 역시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그 사이 1루 주자가 3루까지 진루했지만 카를로스 산타나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역대 한국인 빅리거로는 4번째로 올스타전에 출전한 류현진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아시아 투수로 범위를 넓혀도 1995년 노모 히데오에 이어 류현진이 역대 두 번째다.

류현진은 앞서 올스타전에 출전한 한국 투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박찬호와 김병현은 모두 실점하며 패전 투수, 블론세이브를 기록했지만 류현진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임무를 마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LA 다저스#올스타전#한국인#4번째#무실점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