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U-20 WC] ‘대회 강력한 골든볼 후보!’ 이강인, “결승전은 역사적인 날이 될 것… 이기고 싶다”
  • 이한주 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6.12 15:2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이번 결승은 정말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다. 중요한 경기, 역사적인 날에 이기면 좋겠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 준결승전에서 최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대표팀은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에서 결승에 오르는 역사를 썼다.

이 날 전까지 1골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대표팀을 이끌어 온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번 경기에서도 최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번 대회 강력한 골든볼(최우수 선수)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는 이강인은 경기 후 "이번 결승은 정말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다. 중요한 경기, 역사적인 날에 이기면 좋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다음은 이강인과의 일문일답.

 -- 경기 소감은.

▲ 좋은 경기하고 결승으로 가게 돼 기쁘다. 형들도 폴란드에 오래 있으면서 많이 뛰어서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서 고맙다.

-- 골 상황 때 순간적인 판단이 돋보였다.

▲ 그런 것보다는 팀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 제가 잘 줬다기보다는 (최)준이 형이 잘 넣은 거다.

-- 후반 교체되기 전 감독이 몸 상태를 물었다고 들었다.

▲ 감독님이 제가 빠지는 게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빼신 것 같다. 저는 팀에 도움이 된다고 하면 감독님 말을 들을 뿐이다. 주고받은 대화에 대해선 말하기가 애매하다.

-- 이번 대회 전 우승을 목표로 삼았을 때 밖에선 회의적 시선이 많았는데. 안에서는 정말 자신이 있었나.

▲ 2년 간 형들, 좋은 코치진과 함께하면서 잘 준비했다. 하던 대로 집중하면서 간절히 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해외파인 (김)현우 형, (김)정민이 형에게 (대표팀에) 빨리 와 달라고 귀찮게 했었다. 빨리 와줘서 한 팀이 된 것 같다. 와줘서 고맙고, 한국에서 계속해준 형들에게도 고맙다. (정)우영이 형에게도 연락을 많이 했었다. 같이 한번 잘해 보자고. 그러면 우승할 수 있지 않겠냐고 했었다.

우영이 형이 못 왔지만, (이)규혁이 형이 오지 않았나. 형이 아직 출전은 못 했지만, 큰 힘이 되고 있다. 형이 오고 나서 팀 분위기가 바뀌어서 무척 고맙다.

-- 팬들의 관심이 정말 크다. 하고 싶은 말 있나.

▲ 이렇게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는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 하고 우승하려고 노력하겠다.

-- 평소에 밥 먹을 때도 그렇고 형들에게 유독 얘기 많이 하고 장난도 많이 친다고 들었다.

▲ 그냥 일단 전… 장난치는 것을 많이 좋아하는 스타일이라서 그렇다. 형들이 귀찮아할 때도 있지만, 팀 분위기도 좋아지고 추억을 만들며 잘 왔다. 이제 마지막인데, 간절하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잘 준비하겠다.

-- 인성도 갖췄다는 칭찬이 많다.

▲ 그건 제가 답할 만한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냥 형들이 저를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할 뿐이다.

-- 이전보다는 결승전 앞두고 휴식 시간이 조금 더 있는데.

▲ 우선 회복해봐야 할 것 같다. 경기가 너무 붙어 있어서 힘들기는 했지만, 경기에선 그런 느낌은 못 받았다. 팀에 도움이 되려고 열심히 뛰었을 뿐이다. 형들이 뒤에서 뛰는 것을 보니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컸다. 빨리 회복해서 좋은 경기력 보이겠다.

-- 나이에 비교해서 큰 경기 경험이 많은데, 이번 결승전은 어떤 의미가 있나.

▲ 이기면 우승할 수 있으니 특별하다. 저와 형들, 코치진, 국민께 이번 결승은 역사적인 날이 될 것 같다. 중요한 경기, 역사적인 날에 좋은 성적을 내고 이기면 좋겠다.

-- 감독에 대한 관심도 높다. 정정용 감독에 관해 얘기한다면.

▲ 선생님이 저희에게 배려도 많이 해주시고, 스페인에서 힘들 때 클럽과 얘기도 해주셨다. 완벽한 분인 것 같다. 폴란드에서도 배려 많이 해주시면서 훈련에 집중하게 해 주셨다. 못 잊을 감독님이다.

-- 최근 네덜란드 아약스 이적설도 나왔는데.

▲ 지금은 대회에 집중하고 있어서 듣지 못했다. 월드컵 끝나고 가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어떻게든 될 것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세 이하 월드컵#정정용호#정정용 감독#이강인#최준#한국 에콰도르#대한민국 에콰도르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