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전시 공연
[명화에 얽힌 Hot 스토리] 그랜드마 모지스의 마을 축제
  • 유승철 기자 newstrue@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6.07 12:05
  • 댓글 0
그랜드마 모지스, <마을 축제>, 88.9x114.3cm, 캔버스에 유채, 1950년

[데일리스포츠한국 유승철 기자] 미국에서 대중적으로 사랑 받는 화가, 그랜드마 모지스는 고향을 떠올리게 하는 따뜻하고 정겨운 그림을 그리는 화가이다.

그녀는 학교에서 정식으로 미술 교육을 받은 적은 없었지만, 78세의 나이에 처음 붓을 들어 그림을 시작했으며, 101세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1600여점의 그림을 남겼다.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을 시작하기에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그녀는 말한다. "무언가를 시작하기에 바로 '지금'이 제일 좋은 때입니다. 정말 하고 싶은 일을 하세요. 신이 기뻐하시며 성공의 문을 열어주실 것입니다. 당신의 나이가 이미 80이라 하더라도요."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