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신규 위원 추천...사실상 선출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5.23 15:2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이기흥(64) 대한체육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선출될 전망이다.

IOC는 23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어 이기흥 체육회장을 비롯한 10명을 신규 위원으로 추천했다.

IOC는 오는 6월 24∼26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134차 총회에서 투표로 신규 위원을 선출한다.

집행위원회의 추천을 받은 신규 회원 후보가 총회 투표에서 낙선한 적은 거의 없어 이기흥 회장이 새로운 IOC 위원으로 선출되는 것은 유력한 상황이다. 이 회장이 IOC 위원으로 뽑히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OC 위원은 2명이 된다. 앞서 지난 2016년 유승민이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 된 바 있다

우리나라는 2000년대 초반 고(故) 김운용 위원, 박용성 위원, 이건희 위원 등 세 명의 IOC 위원을 앞세워 적극적인 스포츠 외교를 펼쳤다.

하지만 제명 위기에 몰린 김운용 전 위원이 사임하고, 박용성 위원도 두산그룹 경영에 전념하겠다며 2007년 IOC 위원 자격을 잃었다. 2017년엔 삼성 이건희 회장마저 병으로 위원직을 반납해 한국의 IOC 위원은 유승민 선수위원만 남았다.

국제 스포츠계에서 급격히 위축되던 한국 스포츠는 이 회장의 신규 IOC 위원 선출과 함께 새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IOC 위원의 정원은 115명이다. 위원은 개인 자격(70명), 국가올림픽위원회(NOC)·종목별 국제연맹(IF) 대표·8년 임기 선수위원(이상 15명씩)으로 이뤄진다. IOC는 IOC 윤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개인 자격 후보 7명과 이 회장 등 NOC 자격 후보 3명 등 10명을 새 위원 후보로 확정했다.

새 위원들이 총회 투표로 최종 선출되면 IOC 위원 수는 105명으로 증가한다. IOC 위원의 정년은 70세로 이 회장이 신규 위원이 되면 앞으로 6년간 활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흥#IOC위원#유승민#IOC#선출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