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2회 집중타’ KT 금민철, 삼성전서 1.2이닝 4실점 부진
  • 이한주 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5.17 19:3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KT 위즈 좌완 금민철이 시즌 열 번째 등판서 2이닝도 채 마치지 못하고 강판됐다.

금민철은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이닝 동안 48개의 볼을 투구, 7피안타 1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금민철은 1회초 박해민-김상수를 좌익수 플라이와 2루수 땅볼로 유도하며 순조롭게 경기를 시작하는 듯 했으나 구자욱에게 번트 안타를 내준 뒤 다린 러프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1타점 3루타를 맞아 선제 실점했다. 이후 이원석을 삼진으로 잡아 이닝을 종료시켰다.

2회에도 안정감을 찾지 못했다. 김헌곤-강민호에게 연속안타를 맞은 뒤 이학주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에 몰렸다. 결국 최영진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고 이후 박해민-김상수에게 연속안타를 맞아 만루에 직면했다. 후속타자 구자욱에게도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 이날 세 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결국 KT는 이상동으로 마운드 교체를 단행했다. 이상동이 추가 실점을 막아 금민철의 자책점은 늘어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 위즈#삼성 라이온즈#금민철#KBO리그#야구#삼성 KT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