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KIA 새 외인 타자 터커, 데뷔 타석에서 안타 신고
  • 이상민 기자 (대전)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5.17 19:0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IA 타이거즈 새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29)가 데뷔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했다.

터커는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원정경기에서 5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터커는 2회초 첫 타석을 맞이했다. 그는 상대 선발 채드벨의 5구를 공략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기록했다.

터커는 데뷔 타석에서 안타를 쳐내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대전=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A#연패#터너 외국인 타자#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