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야구
[데일리 스타] ‘연장 결승포’ 삼성 김상수, “채흥이에게 미안했다”
  • 이한주 기자 (잠실)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5.15 00:47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잘 던진 (최)채흥이에게 미안해서라도 뭔가를 하고 싶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4-3으로 짜릿한 한 점차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김상수는 이날 연장 10회 선두타자로 나서 결승 솔로포를 쏘아 올리며 팀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삼성 좌완 투수 최채흥은 이날 6회말 2사 상황에서 구원등판해 호투했다. 하지만 3-2로 앞선 9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김상수는 “최채흥을 비롯한 우리 투수들이 잘 던졌다. 투수들에게 미안해서라도 뭔가를 하고 싶었다”며 “나는 홈런 타자가 아니니 출루를 목적으로 타석에 들어섰다. 볼카운트 싸움을 하던 중 3볼-1스트라이크로 유리한 상황이 왔고 (함)덕주가 실투를 던져 홈런을 쳤다”고 밝혔다.

김상수는 이날 경기까지 도루 성공률 100%를 유지하며 12도루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홈런과 도루, 둘 중 어떤 것을 선호하냐는 질문에 “야구는 홈런 아닌가”하고 웃음을 보였다.

이어 "올 시즌에는 몸이 정말 좋다. 내가 도루 부문에서 선두 경쟁을 한다는 건, 그만큼 몸이 좋다는 의미다"라며 "도루 성공률 100%를 오래오래 유지하고 싶다. 내일도 열심히 뛰겠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수#삼성 라이온즈#두산 베어스#KBO리그#야구#삼성 두산#최채흥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