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축제
부활절 기간 중 불놀이 금지..왜?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4.21 02:51
  • 댓글 1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네덜란드 동부 지역 도시들이 부활절 기간에 불놀이를 금지했다. 이유는 최근 발생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의 여파다.

지난 19일(현지시각) 네덜란드 매체들은 네덜란드 동부지역 도시인 브롱크호르스트, 오우드 에이젤스트레이크, 로흠, 스테인베이커란트, 베르클란트가 부활절 기간 중 불놀이를 금지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올해 네덜란드 동부지역에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최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사고까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부활절 불놀이를 금지하지 않은 도시들에도 화재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고 소규모로 진행 할 것을 당부했다.

유럽 지역에서는 부활절 하루 전 토요일이나 부활절 당일, 부활절 다음날인 월요일에 불놀이를 하는 것이 전통이다. 올해 부활절은 4월 21일이다.

한편 부활절은 그리스도가 부활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미경 2019-04-21 05:36:29

    왜 신부들 전공인데 배운거라고는 공밥먹으며 죽은 아이들 이용해서 정치놀이가 전문인데 촛불놀이 막으면 부활이 아니제용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