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챔프] '3차전 반격 성공' 유재학 감독, "수비가 대체적으로 잘됐다"
  • 최정서 기자 (인천)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7 22:02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현대모비스가 모벤져스의 위용을 되찾았다.

1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이 열렸다. 결과는 현대모비스의 89–67 승리. 현대모비스는 2승 1패를 기록하며 시리즈 전적에서 앞서갔다.

경기 후 유재학 감독은 ”2~3쿼터에 팟츠 선수가 없어서 우위를 가져간 것이 승인이다. 리바운드에서도 이긴 것이 주효했다. 수비가 대체적으로 잘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은 수비가 돋보였다. 유 감독은 ”매치업 상에서 밀리지 않으려고 한 것이 좋았다. 사실 준비한 수비를 하지 않았다. 준비한 수비는 미스매치가 발생했을 때 쓰려고 했다. 정상적인 수비를 했는데 잘 됐다. 2대2에 대한 수비는 조금 더 보강을 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라건아는 2차전 부진을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유재학 감독은 ”잘했다. 공격리바운드 참여도 좋았고 2차전보다는 적극적으로 움직임을 가져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유 감독은 ”아무래도 로드가 1~2차전에서는 중거리슛 시도가 많았고 성공률도 좋았다. 앞선 2번의 경기보다는 적극적으로 나서서 수비를 하더라. 본인이 판단한 것이다. 잘했다“고 덧붙였다.

이대성은 3쿼터 절반 이상을 벤치에서 시간을 보냈다. 유 감독은 ”스타팅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경상이가 압박에 견디지를 못하더라. 대성이랑 동근이를 같이 내보내다보니까 시간 조절을 해야 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4차전부터 대체 외국선수 투 할로웨이가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 유재학 감독은 ”시너지 측면에서 봐야 한다. 어떤 효과가 나올지는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체 외국선수로 인해 발생할 고민에 대해서는 ”저쪽도 힘들고 우리도 힘들다. 저쪽은 손발이 맞아야 하는데 고민일 것이고 우리는 그 선수에 대해서 파악이 안 돼서 고민이다. 양쪽 다 마찬가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