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챔프] '모벤져스의 부활' 현대모비스, 전자랜드에 3차전 대승...시리즈 전적 2승 1패
  • 최정서 기자 (인천)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7 21:19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현대모비스가 고른 득점 분포를 보이며 4차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울산 현대모비스 는 1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89–67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섰다.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인 18점 3어시스트 3점슛 4개로 맹활약했다. 라건아는 19점 18리바운드 5어시스트, 섀넌 쇼터는 16점 5리바운드 4어시트를 올렸다.

전자랜드는 찰스 로드가 14점 9리바운드로 분전했다. 강상재도 14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기디 팟츠가 빠진 자리는 크게 느껴졌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와 양동근이 공격을 이끌었다. 이대성과 함지훈의 득점도 이어졌다. 배수용은 3점슛을 성공시켰다. 전자랜드는 박찬희와 정효근이 득점에 나섰다. 이대헌의 3점포도 림을 갈랐다. 현대모비스는 1쿼터를 18-14로 마쳤다.

치열한 분위기는 2쿼터에도 계속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이 3점슛 2방을 터뜨렸다. 쇼터의 3점포도 림을 갈랐다. 전자랜드는 강상재가 좋은 슛감을 보였다. 로드는 덩크슛을 터뜨려 맞섰다. 로드는 3점슛과 돌파도 만들어냈다. 현대모비스는 쇼터가 버터비터 3점슛을 성공시켜 리드를 유지했다. 현대모비스는 2쿼터를 29-31로 끝냈다.

3쿼터에는 현대모비스의 흐름이 이어졌다. 라건아가 쉬운 득점을 연속해서 성공시켰다. 양동근과 쇼터의 역할도 좋았다. 오용준은 3점포를 가동했다. 전자랜드는 강상재가 득점을 올렸다. 이대헌의 3점슛도 나왔다. 하지만 공격에서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리드를 내줬다. 강상재의 3점슛과 자유투 득점이 이어졌지만, 분위기 반전이 쉽지 않았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를 66-51로 마무리했다.

4쿼터에도 흐름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현대모비슨느 이대성과 함지훈이 3점슛을 터뜨리며 리드를 이어갔다. 전잘내드는 차바위가 3점포를 가동했지만, 추격엔 어려움이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경기 종료 4분 24초를 남기고 양동근이 5반칙 퇴장을 당했다. 지나친 항의까지 더해져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지만, 경기엔 큰 영향이 없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