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복귀 임박’ 다저스 류현진, 재활 등판 거치지 없이 빅리그 복귀... 빠르면 밀워키전
  • 이한주 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7 13:22
  • 댓글 0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부상에서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을 거치지 않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다저스 담당 기자인 켄 거닉과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렁킷은 1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예고했다.

거닉은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은 다음 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 재활 등판은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며 “리치 힐과 류현진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면 훌리오 우리아스와 로스 스트리플링이 구원투수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플렁킷은 류현진이 조금 더 일찍 선발 복귀전을 치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트위터에 "류현진이 불펜피칭을 잘 마쳤다.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10일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njured List·IL)에 오른 류현진은 문서상으로 20일부터 메이저리그 경기 출전이 가능하다.

다저스는 19∼22일, 밀워키와 4연전을 치른다. 23일 하루 쉬고, 24∼26일 시카고 컵스와 3연전을 소화한다. 7경기 모두 방문경기다.

류현진은 빠르면 밀워키전에서, 늦어도 컵스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등판 일정에 따라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32,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메이저리그 첫 맞대결을 펼칠 수도 있다.

다저스와 피츠버그는 27∼29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3연전을 치른다. 류현진이 밀워키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르면 다음 등판은 피츠버그전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류현진은 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말 2사 후 마일스 마이콜라스에게 초구를 던진 뒤 왼쪽 내전근에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그는 지난해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도 이 부위를 다쳤고, 3개월 동안 재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재활 기간을 줄였다. 9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류현진이 빠르게 통증을 알리며 몸을 아낀 덕이다.

류현진은 11일과 13일 평지에서 투구를 하며 몸 상태를 점검한 후 16일 불펜피칭 40개를 했다. 하루가 지난 뒤 몸 상태에는 전혀 이상이 없었다.

류현진은 2019시즌을 준비하며 "올해는 IL에 오르지 않고 시즌을 마치고 싶다. 혹시 IL에 오르더라도 짧은 휴식만 취하고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비록 IL 등재를 피하지는 못했지만 재활 기간을 줄이는 데에는 성공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LA 다저스#해외야구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