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전도연 손석희, 아프다
  • 신지선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4.15 23:10
  • 댓글 0
사진=JTBC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지선 기자] 전도연과 손석희가 '뉴스룸'에서 만났다. 전도연은 영화 '생일' 비하인드 스토리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전도연은 15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 문화초대석에 출연했다. 그는 '생일' 출연 결정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손석희는 전도연에게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두려웠던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너무 큰 슬픔을 대면할 자신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에 ‘밀양’으로 아이 잃은 엄마 역을 했었다. 그래서 ‘생일’을 고사했다. 하지만 표면적으로는 거절했다고 하지만, 대본을 읽은 뒤 마음에서 이 작품을 놓지 못했다”고 작품에 출연한 이유를 전했다.

전도연은 작품 출연에 대해 두 번 고사, 이후 마음을 바꾸고 출연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전도연은 “세월호 기억, 상처가 너무 크고 아팠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나 싶다. 나 또한 그랬다. 또다시 아파질까 봐”라고 말했다.

이어 “아픔을 들추고 다시 아프자고 만든 작품이었다면 나도 선택하지 않았을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분들 얘기이기도 하지만, 우리들의 얘기이기도 하다. 그래서 선택했다.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전도연은 “촬영을 하고 매일 아팠다.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 끝내고 오면 앓았다. 고통스러웠던 것 같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