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챔프] '울산 원정 1승 1패' 유도훈 감독,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 최정서 기자 (울산)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5 22:00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전자랜드가 2차전을 잡아냈다. 팀 컬러를 살린 것이 주효했다.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는 인천 전자랜드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이 열렸다. 결과는 전자랜드의 89–70 승리. 1차전을 내준 전자랜드는 2차전 승리로 1승 1패 균형을 맞췄다.

경기 후 유도훈 감독은 “시작부터 정영삼 선수에게 매 쿼터 파울이 한 두 개 씩 나오더라도 쉬운 득점이 나오지 않는 수비를 요구했다. 1차전에 무의미한 득점이 나와서 이를 말했는데 주장이 잘해줬다. 수비에서도 도와줬다. 찰스 로드가 1차전에 리바운드가 아쉬웠는데 리바운드에 중점을 요구했다. 작전수행능력을 잘 보여줬다. 국내 포워드진이 자기 역할을 잘 해줬고 이대헌이 함지훈을 일대일로 막다보니 외곽 수비에 힘을 쏟을 수 있었다. 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 찬스를 잡지 못했다. 평소에 60~70%만 활용해서 득점을 만들었다면 이제는 80~90%를 이용해서 득점을 올릴 수 있도록 수비를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전자랜드는 앞선의 압박이 돋보였다. 유도훈 감독은 “첫 번째 정영삼 선수가 잘해줬다. 박찬희와 김낙현도 잘해줬다. 압박에 이은 빅맨들의 도움 수비도 좋아졌다. 양동근과 이대성을 수비를 통해 체력을 떨어뜨리려고 했다”고 평가했다.

기디 팟츠는 4쿼터 시작과 동시에 오른쪽 어깨 부상을 입었다. 유도훈 감독은 “지금은 많이 아프다고 한다.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오른쪽 어깨인데 걱정이 많이 된다. 기회가 왔는데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고 쾌유를 빌었다.

유도훈 감독은 1쿼터에 격한 항의로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라건아의 핸드오프 과정에서 윔직였다는 항의였다. 유 감독은 “스크린 파울에 여러 종류가 있는데 핸드오프 상황에서 살짝이라도 움직이면 선수들에게 큰 부상이 온다. 핸드오프 하면서 움직이는 것은 큰 부상 우려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앞으로는 조심하겠다. 벤치 앞에서는 움직였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3차전 각오에 대해서는 “계획대로 되고 있는 것 같다. 기디 팟츠의 큰 부상만 없으면 선수들이 흐름을 탔다고 생각한다. 트랜지션 게임 리바운드에 이은 득점도 이겼기 때문에 선수들도 자신감을 가졌을 것이다. 홈에서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것들을 잘 보여주기 때문에 홈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주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