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차지연 갑상선암, 올 초부터?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4.15 20:19
  • 댓글 1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5일 차지연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차지연의 건강상 문제로 뮤지컬 '안나 카레리나'에서 하차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올 초부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 지난주 병원 검진 결과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고 조직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배우 보호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하고 있는 뮤지컬 '호프' 역시 제작사와 논의 후 공연에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할 것이다"라고 전하며 차지연의 건강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6년 뮤지컬 '라이온 킹'으로 데뷔한 차지연은 이후 뮤지컬 '마리아 마리아', '드림걸즈', '선덕여왕', '마리 앙투아네트', '레베카'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그의 갑상선암 진단 소식에 누리꾼들 역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그의 빠른 쾌차를 비는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