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GS칼텍스, 표승주 보상선수로 세터 염혜선 지명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5 15:21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표승주의 보상선수로 세터 염혜선을 지명했다.

GS칼텍스는 15일 세터 염혜선을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한 표승주의 보상선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표승주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IBK기업은행에 둥지를 틀었다. GS칼텍스는 연봉 200%와 보상선수를 원했고 베테랑 세터 염혜선을 지목했다.

염혜선은 지난 2008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현대건설의 지명을 받았다. 2017년까지 현대건설의 주전세터로 활약하며 신인왕(2008-2009시즌)과 4년 연속 세터상을 차지하는 등 현대건설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후 2017년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한 염혜선은 이나연에 밀려 백업으로 뛰었고 표승주의 보상선수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한편 GS칼텍스는 기존 세터 이고은, 안혜진에 이어 염혜선을 데려오며 세터진 구성을 마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혜선#보상선수#세터#IBK기업은행#표승주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