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김주언 칼럼
SK 와이번스, 발달장애 학생들을 위한 ‘희망 키움 야구교실’ 운영
  • 이한주 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4.11 14:44
  • 댓글 0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KBO리그 SK 와이번스는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과 함께 10일부터 발달장애 학생들에게 야구 체험교육을 제공하는 ‘희망 키움 야구교실’을 운영, 첫 수업을 시작했다.

희망 키움 야구교실은 인천광역시를 연고로 하고 있는 SK 와이번스와 SK인천석유화학이 지역사회에서 받은 사랑을 환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진행해온 사회공헌활동이다. 발달장애를 가진 지역 학생들에게 스포츠(야구) 활동 체험을 제공함으로써 신체 발달을 촉진하고 사회성 및 자신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운영된다.

올해로 3년차를 맞이한 희망 키움 야구교실은 4월 10일부터 11월 27일까지 야구 수업 12회, 명랑운동회 1회 등 총 13회 운영된다. 야구 수업은 학기 중 월 2회(격주)로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내 새싹야구장에서 진행된다.

참여 대상은 인천 서구지역 초·중 8개 학교에 재학중인 특수 학급 학생 49명이다.

한편, SK 와이번스와 SK인천석유학은 앞으로도 스포츠의 건전한 가치를 활용하여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함께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BO리그#야구#SK 와이번스#희망 키움 야구교실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