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박도령 정체에 '놀라워'
  • 신지선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4.03 22:06
  • 댓글 0
<출처=MBC>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지선 기자]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박도령 정체에 누리꾼들의 온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박도령의 수상한 신내림 편이 전해졌다.

이날 박도령에게 신내림을 받았다고 하는 미정씨(가명). 알고보니 신내림은 의혹투성이었다. 힘든 시기 박도령을 찾았고, 박도령은 총 삼천 만원이 넘는 비용을 들여 신내림을 받게 했다.

박도령은 신내림을 받은 후 번창하게 될 거라고 했지만,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이어 박도령은 미정씨를 참여하게 해 인터넷 영상으로 조작 영상을 촬영하게 했다.

미정씨가 점을 보러 간 것 처럼 한 뒤 현란한 모션을 보이며 점을 빠른 시간 안에 잘 보는 것 처럼 보이게 한 것. 이 영상을 찍은 제작진도 "박 도령이 모두 구성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이 박도령을 찾아가자 박도령은 "재연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환불을 요구하자 "학원도 아니고 환불은 안 된다" 등의 발언을 했다.

한편 방송을 통해 소개된 박수무당 박도령은 1990년대 댄스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한 인물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