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정준영 눈물, 진짜일까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3.21 20:36
  • 댓글 2
<출처=JTBC 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정준영 눈물은 진짜일까. 그는 반성하는 의미의 뜻을 담은 사과문을 읽으며 눈물을 흘렸다. 논란 이후 처음 보인 눈물이다.

정준영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진술(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그는 심사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 자리했다. 그는 정장 주머니에서 편지를 꺼냈다. 이어 덤덤하게 자신의 사과문을 읽어내려갔다.

정준영은 "모든 죄를 인정한다. 용서받지 못할 죄를 저질렀다. 나로 인해 피해 입으신 분들, 2차 피해를 당한 여성분들, 관심과 애정 주셨던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사과문을 읽으며 잠시 울먹이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됐다. 이후 두 시간 만에 끝났다. 낮 12시 30분쯤 정준영은 포승줄에 묶여 법원을 나섰다. 그는 호송차에 올라 유치장으로 향했다.

정준영은 유치장에서 대기하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게 된다. 과연 어떤 결과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