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Outdoor & Leisure 트래블
관광공사, 한국의 숨겨진 여행명소 찾아낸다‘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선정지 홍보 마케팅 계획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3.17 17:4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지역의 알려지지 않은 유망 관광지를 찾아, 기초지자체와 협력하여 육성해나가는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을 추진한다. 강소형 잠재관광지란 현재는 방문객이 많지 않지만, 즉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주요 지점 통계 기준으로 연간 10만 명 이하 대상지역에 대해 보다 체계적인 컨설팅과 집중적인 홍보마케팅을 전개해 인기 관광지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유료, 무료 관광지를 의미한다.

관광공사 사이트 인기 코너

공사는 최근 기존 인기관광지 방문객 성장이 한계를 보이고, 근거리 및 단기 여행이 증가하는 국내여행 트렌드가 나타남에 따라, 인지도는 낮으나 잠재력이 높은 지역의 관광콘텐츠를 발굴해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잠재관광지 개발 계획

신규 육성할 강소형 관광지는 경인, 강원, 세종충북, 대전충남, 전북, 광주전남, 부산울산, 대구경북, 경남, 제주 등 10개 국내지사 주관으로 3~4월 기간 동안 기초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각각 1~2개 씩 선정된다. 공사는 기초지자체들과 협력해 관광지들을 대상으로 각종 컨설팅 및 홍보‧마케팅 사업 및 성과 점검 등 다양한 후속 사업들을 펼칠 예정이다. 컨설팅은 전문가 컨설팅 및 사업방향 자문, 온‧오프라인 홍보 콘텐츠 제작 및 홍보 활동, 지역특화상품 개발, 업계 설명회, 팸투어 및 인근지역 교류프로그램 운영 등이 포함된다.

데일리스포츠한국(2019.3.18. 15면)

김홍기 한국관광공사 국내관광실장은 “지역의 신규 잠재관광지 육성을 통해 지역관광이 활성화되고,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공사 국내지사와 기초지자체의 협력체계가 구축되어 지역주도 관광마케팅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관광공사#안영배#명소강소형 잠재관광지#홍보#마케팅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