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2019 한국vs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태국에서 오는 5, 7일 개최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9.03.15 10:1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한국과 태국 여자배구 슈퍼스타들이 다시 모여 태국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첨부 2. 2018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 사진 =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배구연맹(KOVO)과 V-리그 주관방송사인 KBSN이 공동 기획하고, 태국배구협회(TVA)와 태국 SMM TV가 함께 만든 국제 스포츠 문화 이벤트인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이하 ‘2019 한-태 슈퍼매치’)가 2017년 태국 방콕, 2018년 대한민국 화성에 이어 올해는 태국 2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세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대회 규모를 확대하여 총 2회에 걸쳐 경기를 개최한다. 1차전은 4월 5일 나콘라차시마에서, 2차전은 이틀 뒤인 7일 방콕 후아막 체육관에서 각각 펼쳐진다.

2017년 처음 열린 태국 대회는 한국 올스타가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2018년 화성에서 열린 두 번째 대회에선 태국 올스타가 3:2로 승리하면서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모두 원정팀이 승리를 가져갔다. 올해도 원정팀의 승리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9 한-태 슈퍼매치의 한국 올스타팀 감독은 도드람 18/19 V리그 정규리그 우승팀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잡는다. 출전 선수로 김해란, 조송화, 이재영(이상 흥국생명), 김수지, 김희진, 고예림(이상 IBK기업은행),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배유나, 박정아, 문정원(이상 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 등이 나선다. 또한 이번 시즌 V리그 데뷔해 맹활약을 펼친 신인 3인방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대회 2019 한-태 슈퍼매치와 함께 큰 호응을 얻은 문화교류 콘서트가 이번 대회에서도 열릴 계획이다. 방콕 후아막 스타디움에서 개최될 2차전 경기 전, 한국과 태국 팝스타들의 축하무대가 열려 K-POP 한류가 스포츠한류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 주관방송사인 KBSN은 경기 관람과 함께 태국 관광을 함께 할 수 있는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원정 응원단’을 모집하고 있다. 

4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원정 응원단 일정은 방콕에서 개최되는 슈퍼매치 2차전 관람과 함께 호텔 숙박, 관광, 기념품 증정 등 태국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 

원정 응원단 모집은 3월 22일 (금) 오후 6시까지 티켓링크(www. ticketlink.co.kr)를 통해 진행되고 있다.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KBSNSPORTS와 네이버, 태국 지상파 채널 Channel3와 SMMTV 등을 통해 양국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자배구#올스타 슈퍼매치#태국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