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골프
[PGA] 무어, 더플레이어스 시그니처 17번 홀에서 홀인원…통산 9번째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9.03.15 09:5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라이언 무어(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천250만 달러) 1라운드 17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라이언 무어 /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무어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 / 7,18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이 코스 시그니처 홀로 유명한 17번 홀에서 통산 아홉 번째 홀인원의 주인공이 됐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TPC 소그래스의 17번 홀 그린은 호수 속에 섬처럼 떠 있는 '아일랜드 홀'로 티샷이 물에 빠질 가능성이 큰 까다로운 홀이다. 해마다 이 홀에서 많은 변수가 생긴다.

무어는 이날 121야드로 세팅된 이 홀에서 웨지로 티샷한 볼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2017년 세르지오 가르시아(스페인) 이후 2년 만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 채널은 "가르시아 홀인원 이후 이 홀에서 857번의 티샷 끝에 또 다시 홀인원이 나왔다"고 전했다.

무어는 이날 홀인원 1개에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 공동 5위로 기분 좋게 1라운드를 마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홀인원#더플레이어스#PGA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