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유인석 넘은 박한별 향한 비난VS우려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3.15 07:00
  • 댓글 1
<출처=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유인석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아내 박한별에 대한 관심 또한 급증하고 있다.

지난 14일 유인석은 가수 정준영과 빅뱅 멤버 승리와 함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유인석은 공인이 아니라는 이유를 들어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지만 예정 시간보다 이른 시간 나타나 조사를 받았다.

유인석은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승리의 성접대 의혹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방의 핵심 인물로 알려졌다.

이에 박한별의 SNS 계정에는 많은 누리꾼들이 찾아가 인신공격을 비롯 남편의 버닝썬 논란과 관련된 댓글을 집중적으로 달고 있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박한별 소속사 측은 앞서 소속사를 통해 공식입장 발표 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또한 박한별 역시 비난의 댓글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일부 누리꾼들은 최근 복귀해 작품활동에 돌입한 그의 활동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과연 어떤 식의 이야기가 펼쳐질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