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완연한 상승세' 최지만, 필라델피아전 멀티히트...시범경기 타율 0.391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5 04:58
  • 댓글 0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상승세'를 이어간 최지만이 멀티히트를 기록한 후 교체됐다. 소속팀 템파베이는 접전 끝에 역전패를 당했다.

템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은 1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4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최지만은 3타수 2안타를 기록한 후 교체됐고, 시범경기 타율은 0.391로 상승했다.

최지만의 뜨거운 타격감은 첫 타석부터 계속됐다. 템파베이와 필라델피아가 0-0으로 맞선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드루 앤더슨의 초구를 공략했다. 우익수 방면으로 안타를 때렸다.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2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기록했다. 4회말 2사 후 타석에 들어섰고 앤더슨을 상대로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번에도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교체 투수 제임스 파조스를 상대로 1루수 땅볼에 그쳤다. 7회초 수비 당시 네이트 로웨와 교체되며 시범경기를 마쳤다.

한편, 템파베이는 필라델피아와 득점을 주고받으며 맞선 끝에 3-4로 패배했다. 마이크 주니노의 스리런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8회초 불펜이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