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WKBL PO] 88.1%는 '우리' 것 우리은행, 뒷심 발휘하며 삼성생명 꺾고 PO 1차전 승리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4 20:51
  • 댓글 0
아산 우리은행 박혜진 <사진=W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아산 최정서 기자] 우리은행이 88.1%의 확률을 잡았다.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삼성생명을 꺾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14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90–81로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플레이오프에서 먼저 1승을 따냈다.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21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3점슛 3개로 맹활약했다. 모니크 빌링스는 21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삼성생명은 김한별이 28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로 분전했다. 박하나는 15점 3점슛 2개, 티아나 하킨스는 13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경기 초반은 팽팽하게 전개됐다. 우리은행은 임영희와 빌링스가 공격을 책임졌다. 삼성생명은 하킨스와 김한별이 반격했다. 하지만 박하나가 경기 시작 3분 46초 만에 파울 3개를 기록하며 벤치로 물러났다. 김한별이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지만, 우리은행은 최은실과 김정은의 3점슛과 박혜진의 돌파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삼성생명은 하킨스의 3점포로 반격했다. 우리은행은 1쿼터를 24-21로 마쳤다.

2쿼터 초반 삼성생명이 반격을 시작했다. 김한별이 골밑에서 득점을 올렸고 김보미와 박하나의 3점포가 림을 갈랐다. 우리은행은 김소니아와 임영희의 활약으로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삼성의 뜨거운 슛감은 계속됐다. 박하나와 김한별이 3점슛을 터뜨렸다. 이주연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삼성생명은 2쿼터를 48-40으로 끝냈다.

우리은행은 3쿼터 초반 임영희와 박혜진의 득점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삼성생명은 김한별의 엄청난 활약으로 리드를 이어갔다. 우리은행의 뒷심은 만만치 않았다. 박혜진과 김정은이 3점슛을 성공시켜 점수차를 좁혔다. 이어 빌링스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접전이 펼쳐졌다. 빌링스와 김한별이 득점을 주고받았다. 3쿼터 종료 부저가 울렸을 때 점수는 65-64, 삼성생명의 근소한 리드가 이어졌다.

삼성생명은 4쿼터 시작과 동시에 김한별의 득점이 터졌다. 우리은행은 박혜진의 3점슛으로 곧바로 추격했다. 삼성생명이 득점을 올리며 우리은행이 따라가는 양상이 계속됐다. 팽팽한 상황에서 앞서 나간 것은 우리은행이었다. 박혜진이 3점포를 가동했다. 삼성생명은 하킨스가 4쿼터 3분 43초 만에 5반칙 퇴장을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이어 김한별까지 경기 종료 4분 12초가 남은 상황에서 5반칙으로 코트를 떠났다.

하킨스와 김한별이 없는 상황에서 삼성 국내선수들은 투지를 발휘했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김소니아의 3점슛과 빌링스의 활약으로 전세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