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WKBL PO] 우리은행의 1차전 승리 키워드 : 배혜윤의 체력 소모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4 20:54
  • 댓글 0
<사진=W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아산 최정서 기자] 우리은행이 배혜윤을 막기 위해 썼던 전략이 통했다.

14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는 아산 우리은행과 용인 삼성생명의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가 열렸다. 결과는 우리은행의 90–81 승리. 우리은행은 플레이오프에서 귀중한 1승을 따냈다.

우리은행의 전략은 배혜윤 수비였다. 후반기 들어 엄청난 활약을 펼친 배혜윤에 대한 경계가 강했다. 위성우 감독은 “배혜윤을 막기 위해 (최)은실이와 (김)정은이, (김)소니아를 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또 다른 것이 숨어 있었다. 우리은행은 전반까지 배혜윤을 철저히 더블팀으로 막았다. 최은실과 김정은이 기본적으로 매치업을 이룬 가운데 박지현과 박혜진이 더블팀을 갔다.

사실 더블팀이 원활하게 전개된 것은 아니었다. 수비 신경이 배혜윤에게 쏠린 사이 김한별과 박하나 등이 득점을 쌓았다. 더블팀 후 로테이션이 원활하지 않았기 때문에 찬스가 쉽게 났다. 우리은행이 전반까지 열세에 놓였던 것은 배혜윤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에게 득점을 줬기 때문이었다.

더블팀의 효과는 후반부터 나타났다. 배혜윤은 전반에 우리은행의 강도 높은 수비에 고전하며 체력을 소진했다. 후반 들어 우리은행이 맨투맨으로 바꿨지만, 일대일 찬스에서 포스트업을 시도하지 못했다. 공격 찬스를 잡기도 했지만, 체력이 떨어지면서 힘으로 밀고 들어가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스텝과 기술, 높이를 활용해 득점을 올렸지만, 위력이 확실히 줄어든 모습이었다. 이날 우리은행은 배혜윤을 한시도 가만히 두지 않았다. 스크린 상황에서도 끈질기게 몸을 부딪혔다. 결국, 미세한 노림수가 배혜윤을 지치게 했고 우리은행 역전의 발판으로 이어졌다.

배혜윤은 우리은행에게도 부담스러운 상대였다. 180cm가 넘는 선수들이 최은실과 박지현 정도 밖에 없는 상황에서 배혜윤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결국, 선수 개개인의 힘이 아닌 팀 적으로 해결한 우리은행의 전략이 통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