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10년 만에 잉글랜드 4개 팀 UCL 8강행... 독일은 모두 탈락
  • 이한주 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3.14 10:10
  • 댓글 0
득점 후 기뻐하는 리버풀 선수들을 뒤로하고 뮌헨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dpa/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기자] 잉글랜드가 10년 만에 축구 종가 자존심을 되찾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4팀이 모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독일 팀들은 13년 만에 모두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3-1로 꺾고 8강에 합류했다.

리버풀의 합류로 잉글랜드 팀들은 모두 8강까지 살아남게 됐다. 앞서 손흥민의 토트넘이 도르트문트(독일)를 누르고 8강 진출을 확정지었으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는 샬케(독일)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에 대 역전극을 거두며 16강을 통과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 잉글랜드 네 팀이 진출한 것은 역대 세 번째이자 지난 2008-2009시즌 이후 10년 만이다. 맨유와 리버풀 첼시, 아스널이 2007-2008시즌과 2008-2009시즌에 나란히 8강에 오른 적이 있다. 이번엔 아스널과 첼시 대신 맨시티와 토트넘이 한 자리를 차지했다.

반면 독일 팀들은 전멸했다. 마지막 희망이던 바이에른 뮌헨마저 리버풀에 덜미를 잡히면서 2005-2006시즌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독일 팀이 없는 8강이 치러지게 됐다. 특히 바이에른 뮌헨은 2011-2012시즌 이후 7시즌 연속 8강행에 성공한 '8강 단골'이었으나 8년 만에 탈락의 쓴맛을 봤다.

올해 8강엔 잉글랜드 네 팀 외에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유벤투스(이탈리아), 포르투(포르투갈), 아약스( 네덜란드) 등 4개국 리그에서 한 팀씩 합류했다.

한편 8강 대진은 15일 저녁 스위스 니옹에서 추첨으로 결정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럽 챔피언스리그#EPL#분데스리가#리버풀#바이에른 뮌헨#토트넘#맨시티#맨유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