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photo news
[포토뉴스] 월출산 천황봉 육형제바위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2.22 10:4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월출산은 1988년 20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호남정맥의 거대한 암류가 남해바다와 부딪치면서 솟아 오른 화강암이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지금과 같은 월출산이 만들어졌다. 월출산의 면적은 56.22k㎡로 비교적 작지만 다양한 동식물이 분포한다.

천황봉으로 가는 길목을 지키는 육형제 바위(사진=국립공원공단)

국보를 비롯한 수준 높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월출산 정상은 809m의 천황봉이다. 천황봉은 신라 때부터 하늘에 제사를 지낸 곳으로 알려져 있다. 천황봉을 중심으로 북쪽과 동쪽은 큰 바위가 굵직한 능선줄기 위에서 웅장한 풍경을 만들어 내며, 남쪽과 서쪽지역은 크고 작은 바위들이 마치 탑을 이룬 것 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육형제바위.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영암군#월출산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