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기타
서울,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평양과 공동 개최 추진총 투표수 49표 중 34표로 서울특별시가 최종 유치도시로 선정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9.02.11 20:3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서울시가 남북 공동 주최를 골자로 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쟁에서 부산시를 제치고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다. 북측 유치 신청 도시로는 수도 평양이 유력하다.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오른쪽)이 김영채 대한체육회 부회장과 서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시는 이로써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래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이날 유치 경쟁에선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직접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먼저 연단에 오른 오 시장은 "부산은 한반도 평화가 시작되는 출발점이자 종착점"이라며 "부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북녘을 거쳐 유럽으로 뻗어갈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북측의 유치도시로 사실상 수도 평양이 정해진만큼 그에 걸맞게 서울이 공동 유치도시가 돼야 한다"며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의 올림픽이고 한반도의 올림픽"이라고 했다.

프레젠테이션이 끝나고 대한체육회 올림픽 종목 38개 단체 중 대한빙상경기연맹, 대한승마협회, 대한컬링협회 등 3개 체육회 관리단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인 대한산악연맹 등을 비롯한 2개 단체 등을 제외한 33개 단체의 대의원들은 결국 글로벌 경쟁력과 본선 경쟁력을 두루 갖춘 서울특별시를 선택했다.

개표 결과를 본 박원순 시장은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으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서울이 선택되었다고 해서 서울만의 올림픽일 수는 없다.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 유치는 국가적인 의제이기도 하다. 이런 기회를 통해서 긴장 속의 한반도를 평화의 한반도로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고, 그 중 서울이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2월 12일 (화) 중 국내 유치도시 선정 결과를 각 유치 신청 도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국내 유치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유치 심의 등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절차를 받게 된다. 

한편 일찌감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4년(프랑스 파리), 2028년(미국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개최도시를 확정해 2032년 올림픽 유치 경쟁이 예상보다 일찍 타올랐다.

인도 뭄바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독일, 호주, 싱가포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등이 남북의 서울-평양과 본선에서 유치 경쟁을 펼칠 도시로 꼽힌다.

2025년부터나 유치 경쟁이 본 궤도에 접어들 것으로 보이나 어떤 도시는 일찌감치 IOC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다.

대한체육회는 서울의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32년 하계 올림픽#서울#평양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