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강원
강원 평창군 스키팀, 동계시즌 메달 사냥 시작
  • 이한주 인턴기자 dl2386502@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1.23 14:47
  • 댓글 0
평창군청의 주요 선수인 김주란. <사진=평창군청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한주 인턴기자] 강원 평창군 스키팀의 2018/19 동계시즌 메달사냥이 시작됐다. 

평창군 스키팀의 시즌 첫 메달은 지난 12월 16일~17일 개최된 ‘2018 크로스컨트리 FEC대회’에서 한국 크로스컨트리 간판 이채원(평창군청, 37)이 여자 5km 프리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안겨주었다. 

이후 1월 14일에서 17일 대관령면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개최된 제33회 회장컵 전국 바이애슬론대회에서 김주란(20) 선수가 여자일반부 스프린트 경기 1위를, 16일에서 17일 개최된 국제대회 ‘The 49th President Cup FEC’ 5km 클래식 경기에서 이채원, 한다솜(25) 선수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하였다. 

현재 바이애슬론 국가대표 상비군 소속이기도 한 김주란 선수는 평창 대화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2018년 평창군청 소속으로 출전하는 첫 동계시즌 전국 대회에서 1위의 성과를 보여, 앞으로 성장을 기대할만한 유망주로 떠올랐다. 

평창군청 스키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하기도 한 박남호(51)감독 지도아래 크로스컨트리 선수 3명, 바이애슬론선수 3명으로 구성되어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국가대표팀 맏언니였던 이채원 선수를 비롯하여 크로스컨트리 주혜리, 바이애슬론 문지희 선수를 배출했으며, 현재 국가대표인 한다솜, 황혜숙, 상비군인 김주란 선수까지 동계스포츠 종주도시에 걸맞게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들로 이루져 있다.  

한편 18일과 19일 양일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한국학생바이애슬론 연맹(회장 최종열)주관으로 ‘제10회 한국학생바이애슬론 연맹회장배 및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기념 전국대회’가 개최되어 전국의 초·중·고등부와 대학부 바이애슬론 선수 및 임원 150여명이 평창을 찾았다. 올해로 10회째 대회를 지원하고있는 평창군은 바이애슬론종목 저변확대와 꿈나무 선수발굴을 위해 올림픽 이후에도 지속적인 개최지원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남은 동계시즌 대회에서 평창군청 스키팀의 선전을 응원하며, 휼륭한 선수들이 포진되어 있어 순조로운 메달 행진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도시이자 동계스포츠 종주도시로서 크로스컨트리, 바이애슬론 종목을 비롯한 다양한 동계 종목의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