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eisure 계절
'긴급 기자회견' 전명규 교수, "심석희 폭로 막은 적 없어...빙상연대 의도 의심된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01.21 15:44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전명규 교수가 최근 성폭력과 폭행으로 얼룩진 빙상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국체대 전명규 교수는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빙상계에 대해 언급했다.

전명규 교수는 "성폭력 부분은 모두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난 조재범 코치가 상습적으로 폭행해 온 사실도 몰랐다"라며, "그렇게 얘기하면 실제로 사람들이 '네가 몰랐을까' 라고 물을 수 있다. 하지만 (심)석싀는 어렸을 때부터 조 코치에게 배웠고 대학에 들어와서도 대표팀 소속으로 선수촌에 있었기에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전 교수는 "내 책임이 없다는 뜻이 아니라 여러분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젊은빙상인연대(이하 빙상연대)가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전명규 교수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모든 걸 답변 드렸다. (심석희 선수의) 기자회견을 막은 게 아니라 나중에 해도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모든 빙상인이 한마음으로) 평창 동계 올림픽을 준비하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끝낸 뒤 (열면 더 낫지 않을지) 그런 의미로 말을 건넨 건데 (그 뜻을) 오해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빙상연대 저의가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연이은 기자회견을 여는 의도가 순수한 마음에서 비롯된 것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전 교수는 "그들이 진정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서 하는 건지는 개인적으로 의구심으로 든다. 연대 구성원이 어떤 사람들인지를 면밀히 살펴봐 주셨으면 한다. 조금 더 넓게 사안을 바라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빙상연대는 전 교수에 앞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빙상계 성폭력 추가 폭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손혜원 의원과 빙상연대 여준형 대표, 법률자문위원 박지훈 변호사가 참석했다.

여 대표는 "심석희 외에도 성폭력 피해자가 더 있다. 약 2개월 전부터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최근 이 같은 폭로를 무마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며 그 배후로 전 교수를 지목했다.

전명규 교수가 빙상연대의 문제 제기를 전면으로 반박하면서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