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효린 의상논란 예고? 해당 장면 보니..엇갈린 반응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01.01 01:43
  • 댓글 1
<출처=KBS>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가수 효린이 ‘2018 KBS 연기대상’서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그의 의상에 폭발적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화사가 시상식 무대에서 수영복을 연상하게 하는 의상을 입고 등장, 의상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효린 역시 비슷한 옷을 입어 눈길을 끈다.

지난 달 31일 오후 서울 KBS 여의도홀에서는 '2018 KBS 연기대상'이 생방송으로 열렸다. 이날 2부 진행에 앞서 효린이 축하 무대를 꾸몄다.

그는 "차태현 오빠, 저랑 바다 보러 가실래요?"라고 도발적인 멘트를 하며 무대의 막을 열었다. 그는 '바다 보러 갈래', '달리(Dally)'를 연달아 불렀고, 파격적인 의상으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효린은 수영복을 연상하게 만드는 옷을 입고 과감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눈뗄 수 없을 정도로 몰입력 높은 무대였다.

무대가 끝나자 MC 유이는 "분위기가 뜨겁다"고 말했고 전현무는 "난방이 필요 없을 정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화사가 그랬듯 효린의 무대 역시 한동안 뜨겁게 화제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나나 2019-01-01 06:40:06

    방송국 의원회는 뭐하그 있는지 모르다
    그런 속옷차림ㅇ로 티빙닉 나와 몸을 흔들어대면
    아이들이 어치 생각하겠나?
    그럼 19금이라고 써놓던가
    민망해서 티비 돌려 버렸고
    구역질이 나왔다
    입에서는 미친년이라는 말밖억 안나오네
    진짜 세상 말세당살세
    무조건 벗고ㅈ나와야 시선을 끄나?
    노래가 안들리고
    진짜
    ㅌ가 나올ㄱ 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