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 당황 "출산은 자연분만, 아이는 하나 말고 셋?"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12.06 21:28
  • 댓글 0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이 시아버지의 자녀계획을 듣자 당황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새댁 이현승의 집들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현승의 출산 예정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어른들은 “자연분만 할거냐. 그래야 더 소중하고 애틋할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이현승은 “아프지 않냐”고 두려움을 표현했다.

그러자 한 친척은 “아프긴 해도 견딜 만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친척은 “자연분만하면 몸 회복이 더 잘 된다”라고 설득했고, 이에 남편 현상은 “이 사람 컨디션에 맞춰서 해야 하는 게 첫 번 째 중요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시아버지는 “애들은 하나말고 둘 내지 셋까지 낳으면 더 좋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