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조여정, 요양원 설립 목적? 14년 전 무슨일이?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12.06 21:06
  • 댓글 0
<출처=조여정 공식홈페이지>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배우 조여정이 연예계에 부는 ‘빚투' 논란의 또 다른 주인공이 됐다.

이번 역시 그의 아버지와 관련된 사기 논란이 불거진 것.

6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조여정의 부친 조모씨는 14년 전 고향 지인인 B씨에게 3억 여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기사에 따르면 조씨의 아버지는 지난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B씨에게 2억5000만 원을 빌렸고, B씨는 아무런 의심 없이 이를 수락했다.

조씨 아버지는 이후 한 번 더 급전이 필요하다며 5000만원을 추가로 빌려갔지만 이후 변제는 이루어 지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B씨는 당시 조씨 아버지가 차용증을 작성했지만, 주소를 옮기고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연락을 의도적으로 피했다고도 밝혔다.

한편 조여정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이날 "조여정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불고있는 ‘빚투’ 논란에 조여정 측은 어떤 방식으로 대응할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