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구기
한동민 결승포+김광현 세이브... SK 8년 만에 KS 우승
  • 김백상 이한주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8.11.13 01:00
  • 댓글 0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이한주 대학생 기자]

SK가 2010년 이후 8년 만에 최강자의 자리에 우뚝 섰다. 연장 13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한동민이 결승 솔로포를 터트렸고, 마운드는 김광현이 지켰다.

SK 와이번스(인천)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서울)와의 6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 2패가 된 SK는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통산 네 번째(2007, 2008, 2010, 2018) 우승.

이날 SK가 초반부터 경기 분위기를 주도했다.

1회초 두산의 선발 투수 이용찬이 볼넷 3개를 내주며 흔들렸다.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은 SK는 로맥의 유격수 땅볼 타구로 3루 주자 김강민이 홈을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의 불발로 추가 득점엔 실패했다.

두산의 두 번째 투수 이영하에게 꽁꽁 묶여있던 SK는 4회초 2사 후 정의윤이 안타를 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강승호가 이영하의 초구를 잡아 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면서 양 팀의 격차는 순식간에 3점 차로 벌어졌다.

5회까지 SK 선발투수 켈리에게 막혀 단 한 개의 안타도 만들지 못했던 두산이 6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허경민, 정수빈이 연속 사사구를 얻어내며 1사 1, 2루의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자 최주환과 양의지가 연속 적시타를 터트리며 3점을 뽑아내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7회 양팀은 이렇다 할 승부 상황 없이 지나갔다.

그러나 8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두산 정수빈의 좋은 송구에 막혀 득점에 실패한 SK는 8회말 수비에서 위기를 맞았다.

한국시리즈 내내 호투하던 김태훈이 흔들리면서 정수빈, 최주환에게 볼넷과 안타를 내주며 1사 1, 3루의 위기를 맞았다. 결국 양의지의 희생 플라이로 정수빈이 홈인, 두산이 이날 경기 들어 처음 4-3으로 리드를 잡았다. 두산은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을 마운드로 불러  세웠다.

하지만 두산의 뜻대로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

김강민과 한동민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한국시리즈 동안 부진했던 최정이 6구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 끝에 동점 솔로 홈런을 작렬시키며 4-4. 경기를 연장전 승부로 이끌었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 연장 13회초 2사 때 SK 한동민이 우월 솔로 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포효하고 있다

11회 양팀 나란히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하고 승부는 13회 갈렸다.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도 끝내기 홈런을 터트렸던 한동민이 그 주인공이었다. 한동민은 한국시리즈 첫 등판한 유희관의 초구를 받아 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결승 솔로포를 터트렸다. 점수는 5-4.

13회말 SK는 에이스 김광현을 등판시켰다. 8년 전 우승 순간에도 마지막을 지켰던 김광현이 이번에도 삼진 두 개를 곁들이며 세 타자를 깔끔히 정리. 6차전에서 코리안시리즈 우승을 확정 지었다.

SK 김광현 / 사진 = 연합뉴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상 이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