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Hot&Fun
'드림투게더 서울포럼 2018’...남북 평화의 길 스포츠로 찾아내달 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려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10.30 23:0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스포츠로 남․북 평화의 길을 찾는 국제적 논의장인 ‘드림투게더 서울포럼 2018’이 스포츠를 통한 평화증진을 주제로 내달 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개발도상국 차세대 스포츠 행정가를 양성하는 교육과정인‘드림투게더 마스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공단이 주최하고 서울대학교 국제스포츠행정가 양성사업단(단장 강준호)이 주관해 최근 남북한 관계개선과 한반도 정세변화 속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스포츠의 역할을 모색한다.

드림투게더 서울포럼 2018 포스터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포럼에는 과거 수십 년간 다양한 이유로 내분을 겪은 독일, 북아일랜드, 콜롬비아 등의 연사들이 초청돼 역사적으로 스포츠가 범국가적 갈등 해소에 성공적으로 기여했던 사례와 평화를 위한 스포츠의 역할에 대해 소개한다.

맨프레드 레머 교수(독일 쾰른체육대학)가 과거 독일의 통일과정에서 보여준 스포츠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베아트리즈 메히아 국장(국제평화그룹)은 50여년간 내전이 지속된 콜롬비아에서 스포츠가 평화에 기여한 사례를 소개한다. 마이크 크로닌 교수(보스턴 칼리지)는 1960년대 말부터 30여년간 지속된 북아일랜드 분쟁에서 스포츠가 갈등해소에 기여한 사례를 발표한다.

이어 국내 연사로 나설 나영일 교수(서울대학교)는 스포츠와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남북한 공동으로 2032년 하계올림픽유치를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남북한 평화증진을 위한 다양한 교류방안을 제시한다.

또 IOC 위원인 파이잘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스포츠와 평화’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며,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함께 포럼에 참여해 대한민국 스포츠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간 문체부와 공단은 ‘드림투게더 마스터 프로그램’을 통해 2013년부터 아시아, 아프리카, 동유럽, 중남미 등 48개국 128명의 스포츠 행정가를 양성해오고 있으며 이들은 서울대학교 글로벌스포츠매니지먼트 대학원 과정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조재기 이사장은 “이번 드림투게더 서울 포럼 2018을 통해 스포츠를 통한 평화증진의 의미와 함께 스포츠가 남북한 평화정착과 민족번영에 디딤돌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식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림투게더_서울포럼_2018.#문체부#국민체육진흥공단#드림투게더_마스터_프로그램#서울대학교_국제스포츠행정가_양성사업단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